육지담 해명, 사람답게 살고 싶어서 가만히 있는것...무슨일?

김효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13:42:25
  • -
  • +
  • 인쇄

육지담이 '머니게임'의 우승 상금을 나눠 받았다는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지난 16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저렇게 댓글 쓰는 애들도 X같다. 처음에 분명 나 혼자 욕 먹을 때는 참가자 전부 '다들 괜찮냐' '어차피 지나간다' 다 이해해주는 척, 내 편인 척 해 놓고는 자기 욕 먹는 게 억울해서 폭탄 돌리기 하는 것도 짜증난다"고 적었다. 


육지담은 "이런 방송 나왔는데 욕 안 먹고 좋은 이미지 가져가려고 생각했던 것들도 어이없고 누구는 할 말 없어서 안 하는 것도 아니고. 증거가 없어서 안 한다고요? 난 사람답게 살고 싶어서 가만히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또 "제발 억측 좀 그만해 달라. 돌기 직전이다. 정말 죽으면 그때 끝내실 거냐. (저한테) 뭘 원하시는 거냐, 대체"라고 힘든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육지담은 이날 SNS를 통해 "(니)갸르 언니한테 배신자라 한 적도 없고 상금 먼저 달라고 한 적도 없다"면서 "갸르 언니가 주기 싫었다는 것도 방금 알았고 그 말을 나한테 했다면 난 받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내가 왜 상금을 뺏은 사람처럼 되는지도 모르겠고 그냥 나한테 사실대로 얘기 한마디라도 해줬으면 억울하지라도 않을 거다"라면서 "상금 나눠 받은 거 내 생각이 너무 짧았고 바로 갸르 언니한테 언니 사정을 물었고 다시 돌려준다고 했다. 반 딱 나눠 우승자인 루리 언니랑 갸르 언니 다시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