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모 방송사고?,배드민턴 국가대표 전처 누구?,사진?,카카오톡 내용? 성노예?..‘경악’

김경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9 09:41:16
  • -
  • +
  • 인쇄

한미모가 “여자 영화배우가 A씨가 성매매 알선을 했다”고 폭로해 여배우의 신상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한 매체가 “A씨는 유명 배드민턴 국가대표 선수의 전처”라고 언급해 더욱 여배우의 신상과 얼굴사진등이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한 미모는 지난 28일 서울중앙지검에 자신의 법률 대리인을 통해 A씨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 등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해당 고발장에는 “한미모와 친분이 있는 A씨가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를 한미모에 소개했는데, 이것은 성매매 알선이었다”며 “제안을 거절했기에 성매매가 이뤄지지는 않았지만, 관련 법률에서 ‘성매매 알선행위에 대한 미수’도 처발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A씨에게 ‘성매매알선죄’가 성립한다며, “지난해 9월 A씨가 ‘1000만원은 손에 쥐게 해줄게’, ‘언니 10억원 정도 들어오거든’ 등 말을 건네며 자신이 거주하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일을 도우라고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평소 친언니처럼 따른 A씨를 5∼6년 만에 만날 기회인데다, 생활고를 겪고 있던 중 경제적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항공권을 마련할 형편이 되지 못해 선뜻 제안을 받아들이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이어 “A씨가 ‘항공권 끊어줄 테니 오라’는 등 계속 저를 설득하며 같은해 10월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를 소개해줬다”며 “단순히 이성간의 만남 주선인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미모는 “B씨가 자기 집으로 오라고 했지만 내가 무시하다시피 했다”며 “그러자 A씨는 ‘내가 그 사람을 왜 소개시켜준거라 생각해?’라고 암시하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가 자신의 처지를 생각해 소개해준 듯해 분위기를 맞춰주려 했고, 항공권도 지원해주겠다는 말에 B씨의 제안을 거절하지 못했다는것이다.
한미모는 “B씨의 성적 학대는 마닐라에서 계속됐고, 그와 함께 머문 방에서 내 의사와 무관하게 성관계를 맺었다”고 “A씨에 보낸 카카오톡에 ‘성노예가 된 것 같다’고 심정을 전달했다”며 “경제적 상황이 좋지 못해 B씨와 마닐라에 왔기 때문에 함께 지낼 수밖에 없었고, 이를 빌미로 B씨의 강압적 행위를 거부하지도 벗어나지도 못했다”고 강조했다.
한미모는 검찰에 영화배우 A씨, 사업가 B씨와 나눈 텔레그램 대화를 증거로 제출했다.
A씨의 상습도박 혐의에 대해서는 "B씨 출국 후 나는 필리핀에 남아 줄곧 A씨의 지배 아래 있었고, 현지에서 말도 통하지 않는 날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강제로 A씨의 상습적 도박 행위를 돕게 했다"며 "A씨를 만나서 오랜만에 회포도 풀고, 번듯한 일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낯선 도박장에서 감금된 생활을 이어가자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